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김정숙 여사, 유관순 열사 참배하며 한 말

"나라 위해 헌신하는 분들 예우..미래 더욱 굳건히 하는 일"

2019.03.01 12:33
김정숙 여사, 유관순 열사 참배하며 한 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3·1절을 하루 앞둔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유관순 열사 추모각을 참배, 헌화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3.1/뉴스1
유관순 열사 유족들과 함께 천안 찾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3·1절을 하루 앞둔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 소재 유관순 열사 추모각과 순국자 추모각을 찾아 참배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유관순 열사 유족과 함께 유관순 열사 추모각과 순국자 추모각에 헌화·분향으로 참배하고 열사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불의와 무력 앞에 정의와 평화로 항거했던 열사에게서 우리가 나아가야할 미래를 보게 된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을 예우하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미래를 더욱 굳건히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참배를 마친 김 여사는 독립기념관으로 이동해 유관순 열사 조카며느리인 김정애 유관순 열사기념 유족장학회 회장, 유관순 열사 유족인 유덕상씨 등과 환담했다.

김 여사는 환담에서 "이번에 유관순 열사가 대한민국장 추가 서훈을 받게 됐다.
혹독한 시대에 여성 독립운동가의 길이 얼마나 험난했을까(싶었다)"며 "같은 여성으로서 축하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나라의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신 고마운 분들이 잊혀지지 않게 더욱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뒤이어 김 여사는 유족들과 함께 독립기념관 광장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야제'에 참석, 1만여명의 시민들과 함께 '희망이 꽃피는 날, 100년의 봄'이라는 주제의 공연을 관람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