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확장성' 약점 일축 황교안 "여론조사 결과 보면…" 자신감

"저에 대한 지지율이 여성, 청년, 중도층에서.."

2019.02.18 17:34
'확장성' 약점 일축 황교안 "여론조사 결과 보면…" 자신감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 대표에 도전하는 황교안 후보가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9.2.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지지율 하락엔 "진실 밝히는 과정…민심 되찾을 것"

(서울··대구=뉴스1) 정은지 기자,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황교안 후보가 수도권 지역에서 약점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을 일축했다.

황 후보는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 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공략 전략을 묻는 질문에 대해 "최근 대선후보 지지도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나온 것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지도를 분석한 것을 보면 어느 지역에 어느 계층이 누구를 지지하는지 다 나온다"며 "저에 대한 지지율이 여성, 청년, 중도층에서 다른 후보보다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후보는 이같은 현상이 '명약관화'라고 평가하면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 제가 확장성이 없다는 주장과는 다른 결론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에 태극기 세력의 목소리가 커지는 데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실제 이 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이 막히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황 후보는 "우리가 다 극복해야 할 상황이 아닐까"라고 반문하며 "이런건 안된다 말하기 보다 바람직한 부분과 아닌 부분이 있으며 가급적 잔치가 되는 전대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서는 "국민들이 최근 사건에 대해 지적한 것으로 본다"며 "진실이 무엇인지 밝히는 과정이 이어져 가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맘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연설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구·경북을 선비의 고장이라고 말했다"며 "그 말 한마디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