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주식으로 진 빚 5억 때문에 약국 2곳 턴 약사의 최후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고 재범이 우려돼 구속

2019.02.18 16:24
주식으로 진 빚 5억 때문에 약국 2곳 턴 약사의 최후
뉴스1DB © News1 DB
제주서 3개월간 2000여만원 절취…"주식 실패 때문"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제주지역 약국 두 곳에 위장취업해 절도행각을 벌인 약사가 덜미를 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정모씨(41·부산)를 구속해 조사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7월 9일부터 같은해 10월 16일까지 제주시 연동의 A약국에 약사로 로 일하며 총 86차례에 걸쳐 약국 계산대에서 현금 1800여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또 비슷한 시기에 주말을 이용해 제주시 도련동의 B약국에서 일하면서 10월 6일 같은 수법으로 270여만원을 훔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절도사건 이후 약국을 그만두고 제주를 떠난 정씨를 지난 14일 부산에서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약국 면허가 있던 정씨는 주식 투자 실패로 5억원 가량의 빚을 안게 되자 생활비를 벌 목적으로 주중과 주말 각기 다른 약국에서 일하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씨의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고 재범이 우려돼 구속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