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어린놈의 XX" 한국당 의원 민주당 구의원에 폭언 논란

"밤새 단 한숨도 잠을 이룰 수 없었다"

2019.02.18 06:38
"어린놈의 XX" 한국당 의원 민주당 구의원에 폭언 논란
민주당 정인갑 구의원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한국당 이학재 의원(인천 서구갑)이 인천시 서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의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 서구 민주당 정인갑 구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싸가지 없는 XX'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학재 의원이 자신에게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정 구의원은 "나이 어린 것이 죄일까", "국회의원은 기초의원을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걸까"라며 "제 역할과 존재의 이유를 고민하면서 밤새 단 한숨도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어제 청라 광역 폐기물소각장 증설 반대 및 폐쇄 이전과 시티타워 착공 지연, 수도권매립지 종료 등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지역 현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횃불집회가 진행됐다"며 "저는 비록 청라를 지역구로 하지는 않지만 수도권 매립지, 청라소각장 등 산적한 환경문제들이 비단, 청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구 전체의 일이라고 생각들어 참여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추운 날씨에도 함께해 주신 주민 여러분들 사이로 서구의 기라성 같은 정치인들도 자리하셨기에 저는 조용히 한편을 지키고 서 있었다. 그러던 중 감사하게도 주최측에서 제게도 발언할 기회를 주셨다"라며 "그런데 발언을 마치고 난 후 저는 자유한국당 이학재 국회의원님으로부터 '싸가지 없는 XX'에 '어린 놈의 XX', '가만 안둔다'라는 무서운 말을 수차례 들어야 했다"고 했다.

정 구의원은 페이스북에 이 같은 폭언을 듣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는데 '우리 서구에는 제가 잘못했다. 제가 책임지겠다. 제가 해결하겠다', '수도권 매립지가 연장될 때 인천시장, 경기도지사, 환경부 장관은 어느 정부의 장관이었는가' 등을 발언했다고 전했다.

정 구의원은 "그런데 아직도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고 물으면서 "국회의원 앞에서 기초의원이 주제가 넘었던 걸까요? 혹은 나이가 어리다고 소신껏 이야기해서는 안되는 걸까요?"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이학재 의원 측은 타 언론을 통해 집회 후 정 구의원과 대화를 한 것에 대해선 인정했지만, 폭언한 사실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은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현대화 사업'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은 2001년 폐기물 발생량을 고려해 500톤 용량으로 설계된 후 가동됐지만 설비노후와 및 용량 포화 문제로 현대화가 추진중인 사업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