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45층 건물 창 밖으로 의자 던진 10대 소녀

스스로 경찰 출석한 소녀의 황당한 변명

2019.02.14 09:42
45층 건물 창 밖으로 의자 던진 10대 소녀
사진= CBC News 유튜브 채널
단지 인터넷에 영상을 올리기 위한 목적으로 창밖으로 의자를 던진 10대 소녀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13일(현지 시간) AFP통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캐나다에 거주하는 19세 소녀 마르셀라 조이카는 토론토 내 고층 아파트 45층에서 의자 두 개를 창 밖으로 집어던졌다.

그녀가 올린 영상에는 스스로 의자를 발코니 밖으로 던지는 모습과 차도로 추락하는 의자의 모습이 담겼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이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되자 많은 누리꾼들의 비판이 줄을 이었다.


현지 경찰 역시 범인을 체포하겠다고 밝히자 조이카는 스스로 경찰서에 출두했다. 현재 조이카는 보석금 1500달러(168만원)을 낸 뒤 석방된 상태다.

조이카의 행동을 두고 경찰은 "행인에게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비도덕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처벌 수위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