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광주 간 김진태, 사과의향 묻자 "내가 한 말 아니다"

"살면서 보면 때로는 이렇게 전혀 의도하지 않는 일이.."

2019.02.12 12:16
광주 간 김진태, 사과의향 묻자 "내가 한 말 아니다"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차량으로 향하다 시민단체 회원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5·18 망언'이 쏟아진 국회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다. 2019.2.
광주 간 김진태, 사과의향 묻자 "내가 한 말 아니다"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차량으로 향하다 시민단체 회원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5·18 망언'이 쏟아진 국회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다. 2019.2.
"발언자 주관적 의견…객관적 평가 내려질 것"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입장 고수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국회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광주에서 사과 대신 5·18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12일 오전 10시30분쯤 광주 북구에 위치한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사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기자들은 김 의원에게 "공청회에서 5·18을 부정하는 발언이 쏟아졌다. 이에 광주시민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제가 말한 것이 아니다"며 "발언한 사람의 주관적인 의견이고 그것에 대한 평가는 객관적으로 내려질 것"이라고만 말했다.

당권 경쟁을 위해 이같은 발언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 김 의원은 "전혀 그렇지 않다"며 "저는 공청회하는 날도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고, 전혀 의도된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또 "살면서 보면 때로는 이렇게 전혀 의도하지 않는 일이 생기는 것 같다"고 했다. 5월 가족 반발에 대해서는 "안타깝다. 말씀 드렸지만 그분들의 아픔을 같이하는 상황이다. 진의가 왜곡돼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며 "좀 더 투명하게 해서 진정으로 국민들의 존경도 받고 함께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러번 입장을 밝혔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제가 아는 범위 내의 5·18 피해자분들도 그걸 원하고 있다"며 "저도 이분들 아픔 함께 하고 있다. 다만 그 명단을 공개하는 것이, 투명하게 하는 것이 진정하게 피해를 입은 분들 위하는 길이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5·18, 그 자체에 대한 평가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며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해 거기에 나와있는 상황을 밝히면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가 유공자 명단 공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고 하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 아버지는 6·25 참전용사다"며 "국가에 세운 공을 자랑하고 싶은데 5·18도 유공자도 (명단을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하며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김 의원은 "당원 등을 상대로 간담회를 하는 자리로 다른 곳은 다 돌았는데 호남은 못돌아서 그대로 진행하기 위해 왔다"며 "광주 방문은 원래 계획됐던 것이다. 못올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5·18 외에도 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에 대해 "공익제보자를 당이 지켜주지 못하고 있다"며 "전당대회 때문에 싸우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지나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 이 정권을 상대로 싸우고 있는 사람이 많은데 우리 당이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후보 몇명이 더 참석할 분위기 같다"며 "저는 더 들어오길 바란다. 같이 제대로 경쟁해보길 원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