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편의점 디저트'가 5년만에 매출이 15배 급증한 까닭

폭발적으로 구입이 늘어난 제품은..

2019.02.12 10:47
'편의점 디저트'가 5년만에 매출이 15배 급증한 까닭
한 여행 고객이 GS25에서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시즌 한정상품으로 출시된 디저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 뉴스1
GS25, 디저트 확대.."올해도 신상 디저트 40종 이상 출시"

(서울=뉴스1) 박희진 기자 =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디저트를 뜻하는 '편저트'(편의점+디저트)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에서 판매하는 모찌롤, 티라미수, 조각케익, 쿠키 등 디저트빵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161.4%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약 15배(1416%)나 급증한 셈이다. 올들어(지난 10일까지) 매출도 89.3% 늘었다.

편의점 디저트 인기에 대해 GS25는 높은 '가심비'(가격대비 만족도)를 원인으로 꼽는다. 또 전국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1000~2000원대의 저렴한 '카페25' 원두커피 구매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편의점 디저트 시장 확대에 GS25는 관련 카테고리를 확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0종 이상의 차별화된 신상 디저트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달 말까지 10종의 쿠키, 파이와 카페25 아메리카노(작은컵)을 함께 구매하는 고객에게 400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안재오 GS리테일 디저트빵 MD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디저트의 맛과 품질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가 높아지며 구매가 늘고 있다"며 "가심비 좋은 편의점 디저트를 찾는 고객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맛과 콘셉트의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