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전자담배 폭발.. 경동맥 파열로 사망한 남성

폭발 원인은 '배터리'.. "사인은 뇌경색과 탈장"

2019.02.07 09:44
전자담배 폭발.. 경동맥 파열로 사망한 남성
[사진=픽사베이]

미국 텍사스주의 한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다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

5일(현지시간) 미 CNN 등은 윌리엄 브라운(24)이라는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로 인한 경동맥 파열로 지난달 29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지난달 27일 텍사스 포트워스의 한 전자담배 가게 주차장에서 발생했다.


브라운은 사고 발생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틀만에 사망했다.

전자담배 가게측은 "그가 자신의 전자담배를 어떻게 피우는지 도와달라고 했다. 우리 매장에서 전자담배를 구입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폭발 원인으로 배터리 문제를 언급하고 있다.

브라운이 피운 전자담배는 기술적 문제로 인해 더이상 판매되지 않는 모델로 알려졌다.

텍사스주 타런트 카운티 검시소는 "사인은 뇌경색과 탈장이며, 폭발한 전자담배 파편이 목 부위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전자담배 폭발 사고는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총 195차례 보고됐으나 사망 사고는 매우 드물다.

지난해 5월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전자담배가 폭발해 흡연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자담배 #폭발 #사망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