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도시락 배달부'로 변신한 文대통령, 청와대 조리장의 특별 메뉴는?

서울 관악구 일대 …靑 돌아와 '개선책 마련' 지시

2019.02.01 14:45
'도시락 배달부'로 변신한 文대통령, 청와대 조리장의 특별 메뉴는?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관악구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관악센터에서 취약계층 가정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포장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2.1/뉴스1
서울 관악구 일대 …靑 돌아와 '개선책 마련' 지시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본격적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일 서울 관악구 일대에서 도시락 배달 활동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결식아동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을 끌어올리고자 마련된 일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찾은 곳은 나눔공동체(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관악센터)로,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최영남 나눔공동체 대표와 함께 직접 도시락 포장을 함께 한 뒤 관악구 일대의 아파트와 단독주택 6곳을 돌았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받는 대상자들을 배려해 수행원을 최소한의 인원으로 제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락 메뉴는 쌀밥과 연어가스, 햄감자조림, 멸치볶음, 무생채, 배추김치 등이었다. 여기에 청와대 조리장이 직접 조리한 특별메뉴인 '매콤 닭강정'이 추가됐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에 격려카드도 함께 넣었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포장하면서 최 대표에게 "이곳에서는 하루에 몇 개나 도시락을 배달하고 어느 지역까지 배달하나"라고 묻기도 했다. 최 대표는 "하루에 180개 정도의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하고 담당하는 지역은 관악구와 동작구, 서초구"라고 했다.

이어 도시락 가방 여러 개를 직접 들고 나눔공동체에서 운영 중인 차량을 이용해 배송에 나선 문 대통령은 동행한 최 대표에게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가"라고도 물었다.

최 대표는 이에 "서울 전체에서 행복도시락을 배달하는 곳이 7곳뿐이라 담당하는 지역이 너무 넓고 배달원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청와대로 돌아와 윤종원 경제수석 등에게 "행복도시락 활동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니 직접 의견을 들어보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도시락을 받는 청소년들의 신상이 드러나지 않도록 도시락 가방을 현관문에 걸어놓은 뒤 벨을 울리고 돌아왔으나, 벨소리를 듣고 바로 나온 청소년들과 마주치기도 했다.


한 아파트에서 마주친 청소년은 문 대통령에게 "고맙습니다. 동생들과 잘 먹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청소년 대신에 나온 한 아버지는 "이번에 우리 아들이 연세대에 합격했다"고 문 대통령에게 자랑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