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마스크에 선글라스 낀 김학의…"범인처럼 보이니 촬영말라"

'성접대 영상 속 인물이 본인임을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2019.04.18 11:45
마스크에 선글라스 낀 김학의…"범인처럼 보이니 촬영말라"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더팩트 모습 포착…'성접대 영상' 본인 맞나 질문에 "곧 조치할 것"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뒤 김 전 차관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더팩트는 18일 김 전 차관이 서울의 한 법률사무소에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김 전 차관이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보도했다.


김 전 차관은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끼고 이동을 하던 중 취재진을 마주친 뒤 "마스크 쓴 것 (촬영)하지 말라. 이상하다. 내가 무슨 범인처럼 그러니까"라며 마스크를 벗었다.

그는 '법적 대응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성접대 영상 속 인물이 본인임을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그건 그만하시고요. 곧 있으면 조치를 한다"고 답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지난달 15일 '별장성접대' 의혹 관련 조사를 위해 김 전 차관에게 출석을 요청했지만 김 전 차관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김 전 차관은 지난달 22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다 긴급출국금지로 막히자 인천공항을 빠져나오던 중 취재진에 의해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후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진상조사단의 중간보고를 받은 뒤 지난달 25일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