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손톱 보니 그야말로 가관"…유방암 투병 후 이사 고충

입력 2023.11.21 11:15수정 2023.11.21 11:15
서정희 "손톱 보니 그야말로 가관"…유방암 투병 후 이사 고충
[서울=뉴시스] 방송인 서정희(왼쪽)가 이사 중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2023.11.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모델 출신 방송인 서정희가 이사 중 고충을 토로했다.

서정희는 지난 2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어제는 첫눈까지 저리 내리니 이사를 앞둔 심란한 마음에 또 잠이 오지 않았나 보다 스치듯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 시가 떠올랐다"고 썼다.

이어 "요즘 계속 이사 중이다. 개미처럼 부지런히 나른다. 내게 이사는 가기 전 한 달 가면서 한 달이 걸린다. 한꺼번에 이사하는 게 내게는 버겁다. 항상 나누어서 차로 수십 번 왕복하며 정리한다"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오늘은 기도방 책상을 조립한 날이다. 널브러진 책들은 밖의 붙박이장에 정리한다. 몇 십 권의 책 외에 몇 권은 기부했다. 기도실에는 십자가와 성경책 묵상 노트에 적을 펜들 약간을 놓을 것이다. 어수선하지만 완성된 걸 상상하면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쪽에 거울도 걸었다. 나의 상상력을 표현하는 집은 늘 흥분된다. 이제 이 집에서 일도 해야 한다. 때론 쇼룸이 돼야 하고 실제로 살아야 하고 일터와 집이 한곳에 있으니 생각이 서로 겹치고 파도처럼 감정이 울컥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정희는 "나의 손톱을 보니 그야말로 가관이다. 굳이 이렇게 하면서도 좋아하는 나도 기이하다. 기쁨이 충만하다. 오늘 밤은 오일과 바셀린 듬뿍 바르고 일회용 장갑도 단 5분이라도 끼고 있을 테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이사로 인해 다소 거칠어진 손가락이 담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무리하지 마세요. 걱정됩니다", "너무 거칠어진 언니 손을 보니 마음이 뭉클해지네요", "항상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손이 안쓰럽네요. 쉬엄쉬엄 일하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5월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1년 6개월 전 유방암 판정을 받은 이후 항암치료를 마치고, 유방 재건 수술을 해 회복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