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아빠는..." 신혼부부 사이 떼어놓는 강아지, 무슨 일?

입력 2023.01.23 05:35  수정 2023.01.23 07:04
"아빠는..." 신혼부부 사이 떼어놓는 강아지, 무슨 일?
[서울=뉴시스] '개는 훌륭하다'. 2023.01.23.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신혼부부 사이를 갈라서게 만든 질투견이 등장한다.

23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질투 대마왕 포메라니안 '루나'의 사연이 공개된다.

동글동글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로 엄마와 둘이 있을 때는 배를 보이며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다가, 주 보호자였던 아빠가 돌아오면 곧바로 돌변한다는 오늘의 고민견 루나.

순한 양 그 자체였던 루나의 레이더망에 엄마와 아빠가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는 순간 질투에 눈이 멀어 입질하는 것이었다. 루나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엄마 보호자는 남편 옆에 가는 것조차 큰 용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아찔한 상황이 매일 반복되지만 아내는 뒷전, 상처가 날 정도로 심각한 공격에도 남편은 그저 루나를 예뻐하기 바쁘다. 천하태평한 태도로 방관하는 남편의 모습에 엄마 보호자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임신한 몸으로 공격당하다 보니 서러움이 폭발한 엄마 보호자는 급기야 "루나가 본처 같고 나는 첩 같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털어놓는다.
"나야, 루나야? 선택해!"라며 폭탄선언을 했다. 이에 대한 아빠 보호자의 답변에 강형욱 훈련사와 제자들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신혼부부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강 훈련사가 나섰다"면서 "점점 심해지는 루나의 공격으로 엄마의 몸에 나날이 상처가 늘어나자, 3월 출산을 앞두고 양가 부모님은 루나와의 동거를 결사반대하고 나선 상황, 과연 파양 위기견 루나의 가정에 평화가 찾아올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