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갱도 매몰에 10일 갇혔던 생존자들이 먹고 싶었던 음식은...

입력 2022.11.05 13:59  수정 2022.11.05 14:15
기사내용 요약
가장 먹고 싶던 음식은 콜라와 미역국
가장 가보고 싶던 곳은 바다

갱도 매몰에 10일 갇혔던 생존자들이 먹고 싶었던 음식은...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매몰사고가 발생한 경북 봉화군 광산에서 4일 오후 11시께 극적으로 구조된 작업자들을 동료들이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 2022.11.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봉화군 광산 매몰사고에서 극적으로 생환한 작업자들이 고립 당시 가장 먹고 싶었던 음식은 '콜라'와 '미역국'이었다.

경북소방본부는 5일 "구조된 작업자분께 '갱도에 갇혀 있을 때 뭐가 제일 드시고 싶으셨냐'라고 여쭤보니 콜라, 미역국이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또 "가장 가고 싶었던 곳은 바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오후 봉화군 재산면 갈산리 한 아연 광산 갱도에서 매몰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이들 2명이 고립됐다.

제1수갱(수직갱도) 하부 46m 지점 갱도에 뻘(샌드) 900여t(업체측 추산)이 쏟아지면서 수직 갱도를 막은 것이다.

이로 인해 조장 박모(62)씨와 보조작업자 박모(56)씨 등 2명이 제1 수직갱도 지하 170m 지점에 갇히면서 외부와 연락이 끊겼다.

갱도 매몰에 10일 갇혔던 생존자들이 먹고 싶었던 음식은...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봉화군 아연 광산 매몰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 2022.11.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10일이 경과한 전날 오후 11시 3분께 고립됐던 이들은 구조대에 의해 극적으로 무사히 생환했다.


갱도에 고립된지 221시간 만이다.

이들은 갱도 속에서 주변에 있던 비닐로 천막을 만들고, 모닥불을 피워 체온을 유지하며 버텼다.

구조 당국은 119구급차를 이용해 두 사람을 안동병원으로 이송, 치료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