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의문의 대전행' 광주 여중생, 68일 만에 발견

입력 2022.09.23 14:34  수정 2022.09.23 17:30
기사내용 요약
모바일 게임 메신저로 알게 된 지인 집서 머물러

'의문의 대전행' 광주 여중생, 68일 만에 발견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방과 후 대전으로 떠나 두 달 넘게 실종 중인 동안 행적이 끊긴 광주 여중생이 무사히 발견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방과 후 대전으로 향한 뒤 실종됐던 광주 모 중학교 재학생 A(14)양이 이날 오전 11시 57분께 대전시 유성구에서 경찰에 발견됐다.

실종 신고 접수 68일 만이다.

A양은 그동안 모바일 게임 메신저에서 알게 된 지인 남성 B씨의 집에서 생활한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B씨가 '대전에 오면 숙식을 해결해주겠다'는 제안에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경찰에 '스스로 집을 나온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폭행 등을 당한 바도 없다고 진술했다.

앞서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 30분께 A양은 학교에 휴대전화·가방 등을 버려둔 채 대전행 고속버스를 탔다.

A양은 대전버스터미널 도착해 택시에 탑승한 뒤 두 달 넘게 행방이 묘연했다.


부모의 미귀가 신고를 받은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전자 법의학 감정)을 의뢰했다. 이후 A양이 대전 지역 한 식당을 언급한 정황을 파악, 지난 20일부터 해당 지역 주변에서 잠복·탐문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A양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설득하는 한편, 구체적인 가출 경위를 조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