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이창민 "박진영, 나 2AM에 뽑혀 좋아했다" 이유가?

입력 2022.09.21 04:01  수정 2022.09.21 10:04
이창민 "박진영, 나 2AM에 뽑혀 좋아했다" 이유가?
[서울=뉴시스] '대한외국인' 206회. 2022.09.20.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그룹 2AM 멤버 이창민이 데뷔곡 '이 노래'의 웃픈 일화를 공개한다.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206회에서는 '다이어트, 어디까지 해봤니' 특집으로 개그우먼 이수지, 빅마마 이영현, 2AM 이창민, 가수 박보람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MC 김용만이 "100kg대에서 다이어트해서 늘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아직도 다이어트 중이냐"고 묻자 이창민은 "운동을 시작한지 14년 정도 됐고, 무대에서는 날씬한 체형이 예뻐보여서 어쩔 수 없다"고 답하며 근황을 전한다.

이어 이창민은 "박진영 선배님이 제가 2AM에 뽑힌 후 굉장히 좋아하셨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는 "'이 노래' 가사 중에 '줄 수 있는 게 이 노래밖에 없다'라는 말이 있다. (박진영 선배님이) 그런 친구가 드디어 들어왔다고 좋아하셨다"고 고백해 폭소를 안긴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물려주신 얼굴은 바꿀 수 없지만, 몸은 노력한 만큼 바꿀 수 있다"고 덧붙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