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스걸파' 클루씨 이채린 "항암치료, 덤벼라" 말에 쏟아진 응원

입력 2022.09.21 00:00  수정 2022.09.21 10:02
'스걸파' 클루씨 이채린 "항암치료, 덤벼라" 말에 쏟아진 응원
[서울=뉴시스] 이채린 2022.09.20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스걸파)에 출연한 크루 클루씨 리더 이채린(18)이 암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채린은 19일 인스타그램에 "항암치료 스타트, 난 하나도 안 무섭지. 덤벼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이채린은 암병동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이채린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두가 몸살이라고 생각했지만 새벽에 숨을 못 쉬어 목부터 가슴까지 혹이 나고 아팠다. 임파선이 심하게 붓고 열이 계속 나 해열제를 계속 맞고 이것저것 검사를 받았다"며 건강 이상을 고백한 바 있다.


만 18세라는 어린 나이에 암 진단을 받은 이채린을 향해 누리꾼들은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쾌유를 빌었다.

이채린이 속한 '클루씨'는 지난 1월 '스걸파'에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이채린은 프로그램 출전 당시에도 열정적인 모습으로 인기를 누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