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결이사' 출연했던 인플루언서 SNS에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입력 2022.09.18 10:37  수정 2022.09.18 10:42
'결이사' 출연했던 인플루언서 SNS에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서울=뉴시스]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사이'. 2022.09.18. (사진 = 서사랑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인플루언서 서사랑이 남편 이정환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사랑은 걸그룹 '써스포' 'H2L' '오마주' 등의 멤버로 활동했다.

서사랑은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방송을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한다. 남편에게 구타, 폭행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라고 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엔 온전히 못한 서사랑의 얼굴 모습이 담겼다. 눈가엔 피멍이 들었고 얼굴도 퉁퉁 부었다. 머리카락은 듬성듬성 잘려나간 상태였다.

서사랑은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기를 안고 있는 상황인데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렸다"면서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사정없이 밟은 뒤 눕혀서 질질 끌고 화장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아이가 보는 앞에서 부엌에서 식칼을 꺼내왔다고 했다.

또 서사랑은 이정환에게 가정폭력 전과가 있다고 밝혔다. "남편은 전에도 저를 폭행한 사건이 있었고, 접근금지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가정폭력 사건으로 수차례 신고한 이력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 자신은 병원에서 진단서를 받았고, 광대 쪽이 너무 부어 성형외과에서 CT를 찍어보라는 소견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정환은 누리꾼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을 요구하자 "아기 앞에서 때리고 안 합니다 한쪽 말만 듣지 마세요 어른이라면 그리고 경찰이랑 앞집 밑 집사람들이 맞았다면 경찰서 연행됐겠죠?"라고 반박했다. "새벽 3시에 만취상태로 난동부리고 또 나가려는 거 뜯어말리다 넘어진 거"라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서사랑이 잘못한 분이 있다고도 했다. 두 사람은 법적 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서사랑은 2019년 이정환과 결혼해 그해 딸을 낳았다. 이정환은 카페 사업 등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최근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갈등를 드러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