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집에 있던 여성, 태풍 '힌남노'로 토사에 깔려 사망

입력 2022.09.06 13:26  수정 2022.09.06 14:49
집에 있던 여성, 태풍 '힌남노'로 토사에 깔려 사망
태풍 힌남노 영향, 주택에 쏟아진 토사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6일 오전 9시 51분께 경북 경주시 진현동 한 주택에서 80대 여성이 밀려든 토사에 깔려 숨졌다.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태풍 '힌남노'로 집안으로 밀려든 토사가 담장과 건물 사이 샌드위치 패널로 만든 창문 벽체를 덮쳐 발생했다.

순식간에 쏟아진 흙으로 인해 집 안에 있던 가재도구가 넘어지는 등 속수무책이었다.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