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가평 놀러 온 20대 커플, 다음날 여자친구가 시신으로...

입력 2022.07.28 10:02  수정 2022.07.28 10:10
가평 놀러 온 20대 커플, 다음날 여자친구가 시신으로...
[그래픽]

[가평=뉴시스]김정은 기자 = 경기 가평으로 여행을 온 20대 여성이 북한강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3시께 가평군 설악면의 한 펜션에서 “자고 일어나보니 여자친구가 사라졌다”는 남자친구의 신고가 경찰과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구조대는 약 11시간에 걸쳐 수색한 끝에 오후 2시10분께 펜션 바로 앞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실종된 여성의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

20대 여성 A씨는 남자친구, 지인 커플과 함께 가평으로 놀러와 펜션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남자친구가 잠들었을 때 혼자 펜션 밖을 빠져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실종 당시 여성은 혼자였다”며 “정확한 사망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xgol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