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청소년들, 학교서 급식도 먹지 않는 이유 "마기꾼이라고..."

입력 2022.07.21 15:21  수정 2022.07.21 15:25
청소년들, 학교서 급식도 먹지 않는 이유 "마기꾼이라고..."
[서울=뉴시스] 코로나19가 3년째 이어지는 가운데, 청소년이 학교에서 급식을 먹지 않는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오마이스쿨'에 '[MZ탐구생활] 마스크 쓰는 일상? 오히려 좋아…마스크 안 벗는 10대들의 속사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마이스쿨' 화면 캡처) 2022.07.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친구들에게 '마기꾼(마스크+사기꾼)'이라는 놀림을 받는다는 이유로 청소년들이 학교에서 급식을 먹지 않는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마기꾼'은 마스크와 사기꾼을 합친 합성어로, '마스크를 썼을 때와 벗었을 때의 외모 차이가 사기 수준'이라는 뜻의 신조어다.

최근 유튜브 채널 '오마이스쿨'에는 '[MZ탐구생활] 마스크 쓰는 일상? 오히려 좋아…마스크 안 벗는 10대들의 속사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4명의 학생(도경·윤하·동규·건희)은 코로나19 이후 학교 급식실에서 달라진 점을 이야기했다. 이들은 "급식실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되면서 친구들과 마음 편히 대화를 나누면서 밥을 먹지 못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도경은 "마주보기가 금지되어 있고, 징검다리로 앉아서 먹어야 한다"며 "투명 칸막이가 있어서 대화를 못한다. 핸드폰 메모장을 쳐서 내용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하는 "마스크 때문에 밥을 안 먹는 친구들이 진짜 많다"며 "마스크를 벗기 싫어서 아예 안 먹는 경우도 있고, 살짝 마스크만 벌려서 먹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아이들이 트라우마 같은 게 있다"며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었을 때 '너를 생각한 이미지와 다르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서 아이들이 마스크 벗는 것 자체를 무서워하는 경우가 많다"고 부연했다.

도경은 "장난기 있는 남자 아이들이 마스크를 쥐어 뜯는다"며 "마스크 끈을 끊어버리기도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동규는 "그건 뺨을 맞아도 합법"이라며 "마스크를 벗겼는데, (마스크로 가린 부위에) 화장을 안 했으면 너무 실례"라고 했다.


건희는 "요즘 마스크를 벗는 게 팬티 벗는 것과도 똑같은 사람이 많다"며 "반대로 생각해보면 팬티를 벗기는 건데, 나는 이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중학교때 남녀공학에 다녔다. 다들 예쁘고 잘 생기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저러는 게 이해가 간다", "외모 지상주의가 갈수록 심해진다", "배고파서 공부는 하겠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