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암보다 내가 더 센 듯" 암투병 서정희 근황

입력 2022.06.23 14:49  수정 2022.06.23 14:59
"암보다 내가 더 센 듯" 암투병 서정희 근황
방송인 서정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쾌유를 향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서정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병원 가는 길. 지난 3개월은 나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의 시간이었다"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서정희는 "난 어느새 익숙한 패턴으로 살고 있다. 약간의 운동, 약간의 휴식 그리고 목욕과 마사지. 비록 엎드리지는 못해도"라며 "그리고 전국 맛있는 식당을 찾는 부지런함 그리고 기도"라고 밝혔다.

이어 "나만의 루틴으로 단 1㎏도 손해 보지 않았다"고 글을 올렸다. 암보다 내가 더 센 듯. 난 멋지게 이를 악물고 이겨낼 것이다"라고 굳은 심지를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정희는 항암치료로 인해 가발을 쓴 채 셀카를 찍고 있다.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겨내겠다는 다짐을 한 서정희지만, 투병으로 초췌해진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꼭 승리하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잘 이겨내세요. 파이팅", "이정도 의지면 반드시 극복하실 수 있을 겁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딸 서동주의 유튜브 채널 '오늘의 동주'를 통해 유방암 투병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는 2차 항암치료로 인한 삭발 계획을 알리기도 했다. 이후 서정희는 가발을 샀다는 소식을 전하는 등 투병 중인 근황을 누리꾼들에게 공유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