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부부 소방관, 아내 임신 중 해수욕장 갔다가 한 일

입력 2022.06.21 17:29  수정 2022.06.21 17:59
기사내용 요약
충남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강태우 소방교가 구조하고
임신 중인 아내 당진소방서 김지민 소방교는 심폐소생술

부부 소방관, 아내 임신 중 해수욕장 갔다가 한 일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강태우 소방교와 김지민 소방교.(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김도현 기자 = 충남소방본부 소속 부부 소방관이 바다에 빠져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한 외국인의 생명을 구했다.

21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께 당진시 석문면 왜목마을 해수욕장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장소는 해변에서 20m 떨어진 해상이었고 당시 수면 위로는 뒤집힌 튜브만 보이고 있었다.

당시 가족여행을 위해 왜목마을을 찾은 119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 소속 강태우 소방교가 사고 현장을 목격했고 근처에 있던 목격자 2명의 도움을 받아 바다로 몸을 던졌다.

1급 응급구조사이자 인명구조사 자격이 있던 강 소방교는 맨몸으로 헤엄쳐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해변까지 무사히 구조했지만 익수자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강 소방교의 배우자이자 당진소방서 소속 119구급대원인 김지민 소방교는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잠시 후 환자는 스스로 호흡하며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다.

강 소방교는 “저와 아내 모두 소방관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라며 “환자가 건강을 되찾고 아내와 뱃 속에 있는 아이도 건강해 그저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