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한달 180만원 받고 이 정도 일 하시겠어요?

입력 2022.06.21 10:37  수정 2022.06.21 10:49
한달 180만원 받고 이 정도 일 하시겠어요?
[서울=뉴시스]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월급 180만원에 4살 여아 베이비시터와 가사일을 요구하는 채용 공고가 알려져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동력 착취다"라는 취지의 의견을 내고 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 동네 올라온 월급 180 야간 알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가사노동자 겸 베이비 시터를 구하는 해당 글에서는 화요일·수요일·목요일·금요일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까지 '청소', '아이 밥 차리기', '세탁, 건조기 돌려놓기', '아이랑 놀아주기', '아이 재워주기' 등의 근무 내용을 내걸고 있다.

공고문 작성자는 "일 나오는 거니 제발 편하게 자려는 생각으로 오지 말고 밤에도 낮처럼 일하듯 하는 거다. 밤과 낮 시간만 바뀌었다고 생각해달라"며 "출근 후 '출근'이라는 문자 꼭 주시고 퇴근도 '퇴근'이라고 막 꼭 해달라. 출퇴근 시간 정확히 지켜달라"고 적었다.

이어 "'이거 해주세요'라는 말 안 해도 자기 살림처럼 하면 된다"며 "냉장고 뒤져서 음식 탐내지 말아달라. 버리든 먹든 그건 제가 알아서 한다. '안 먹으면 나 줘' 이 말이 제일 싫다"고 했다.

또 "대단한 걸 바라지 않는다. 기본만 하고 아이에게 최선 다하고 디테일하게 아이 잠자리 잘 봐주고 쓰다듬어주고 칭찬해주고 사랑으로 케어할 사람 찾는다. 남자는 안되고 55세 이상 여사님 지원해달라"고 덧붙였다.

공고문에서 제시한 월급 180만원을 시급으로 환산하면 9375원이 나온다. 2022년 기준 최저시급이 9160원인 것을 감안하면 법적으로 문제 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만일 주휴수당을 챙겨주지 않으면 문제가 된다.

해당 글을 온라인에 공유한 네티즌 A씨는 "글 원본 보면 지원자도 있고 관심 누른 사람도 있다.
저 돈이 절박한 분이 있다는 소리다"면서 "그런 점을 노려 타인의 노동력, 특히 엄마뻘 되는 여사님들 노동력을 착취하는 건 지탄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악덕 알바 공고글 올리는 거랑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공고문을 접한 다른 네티즌들은 "대단한 걸 바라지 않는다면서 최선을 다해달라는 건 무슨 소리냐", "일자리 간절한 사람 마음 노려서 저런 말도 안 되는 노동력 요구하는 건 나쁘다", "밤새 애 보는 것도 기가 찬데 청소에 남에 집 빨래까지 해달라는 거냐", "냉장고 음식 탐내지 말라는 건 가사도우미 일 시키면서 도시락이라도 싸 오라는 말이냐", "친손주라도 저 조건이면 안 봐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