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신동엽 당황케 한 조혜련의 한마디 "내 전화번호는..."

입력 2022.06.18 12:24  수정 2022.06.18 13:23
신동엽 당황케 한 조혜련의 한마디 "내 전화번호는..."
[서울=뉴시스] 조혜련, 남창희, 최유정. 2022.06.18. (사진 = tvN '놀라운 토요일'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개그우먼 조혜련이 남다른 입담으로 신동엽을 당황시켰다.

18일 오후 7시30분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이후 놀토)'에 신동엽의 오랜 절친 조혜련, 한해와 도플갱어급 닮은꼴 남창희, 문세윤의 파트너 위키미키 최유정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조혜련은 매운맛 입담으로 시작부터 시선을 모았다. 섭외 전화를 받고 신동엽과 진정한 친구인지 고민했다는 조혜련은 "신동엽이 제 전화번호도 모른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당황한 신동엽이 핸드폰을 열어 번호를 확인하자 조혜련은 "그건 이혼 전 전화번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남창희는 "한해가 남창희 닮은꼴로 재미를 보더니 이제는 저를 워너비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한해는 "남창희는 제 롤모델이다. 가늘고 길게 가는 스타일"이라고 수긍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과거 '놀토'에 출연해 받아쓰기 활약을 펼쳤던 최유정은 "문세윤과 활동하면서 귀에도 살이 쪘는지 요즘 잘 안 들린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조혜련은 본격적인 받아쓰기를 하며 "노래 '아나까나'가 팝송을 들리는 대로 적어 만든 음악이다. 받쓰는 자신 있다"며 강한 승부욕을 드러냈다. 또 녹화 내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평소 힌트 선택 주도권을 쥐고 있던 신동엽에 반발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남창희는 외모에 이어 받쓰에서도 한해와 소름 돋는 평행 이론을 보였다. 맥락과 다른 의견을 나 홀로 주장하는 남창희를 보며 한해는 "저와 비슷한 발상법이다"라며 감탄했다. 둘은 MBTI(성격유형검사)마저 같은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정은 여전한 받쓰 실력을 공개했다. 중요한 순간 결정적인 단어를 캐치하고, 청량한 가창력도 자랑했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초성 퀴즈' 아이스크림 편이 출제됐다.
창의적인 오답에는 더위를 날려주는 깜짝 선물이 예고돼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조혜련은 역대급 애드리브로 개그감을 발휘하며 노래 '아나까나'와 축구를 결합한 퍼포먼스도 보여줬다. 키는 조혜련을 오마주한 댄스로 박수를 받았고, 문세윤과 최유정은 '귀 호강, 눈 호강' 합동 무대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