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리모델링 금액 부풀려 5억 8000만 원 횡령한 병원 이사의 최후

입력 2022.06.16 06:45  수정 2022.06.16 09:23
리모델링 금액 부풀려 5억 8000만 원 횡령한 병원 이사의 최후
(출처=뉴시스/NEWSIS)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병원 리모델링 금액을 부풀려 공사업체에 지급한 뒤 그 일부를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수억원을 가로챈 병원 관리이사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현배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기소된 병원 관리이사 A(65)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법원은 또 함께 기소된 병원 간부 B(65)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명령했다.

A씨는 2018년 12월 13억의 병원의 내·외장 리모델링 공사비를 27억원으로 부풀려 공사업체에 지급한 뒤 3억 3000만원을 되돌려 받는 등 2019년 2월까지 총 5억 3000만원을 횡령해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추가 공사를 한 것처럼 청구서를 위조해 8억 1000만원을 빼돌리려다 미수에 그치기도 했다.


A씨는 또 법인 카드로 개인 벌금 201만원을 결제하고, 병원과 관계없는 일에 운영비를 사용하는 등 5000여만 원을 더 횡령했다.

A씨와 B씨는 병원장 C씨로부터 병원 운영권을 인수하는 대가로 부산의 한 상가 건물을 매입해 소유권을 C씨에게 이전해 주기로 한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의 경우, 병원 이사장 명의 지급보증각서를 위조해 병원 돈 약 5억 8000만원을 횡령하고, 8억 1000만원을 가로채려다 미수에 그쳐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횡령 금액 중 상당액이 변제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