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父 코로나 감염 하루만에 사망, 비닐팩 안에.."

입력 2022.06.01 08:43  수정 2022.06.01 09:30
"父 코로나 감염 하루만에 사망, 비닐팩 안에.."
양상국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개그맨 양상국이 코로나19로 아버지를 잃은 슬픔을 토로했다.

양상국은 지난달 31일 방송한 채널S 예능물 '진격의 할매'에서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50일이 조금 지났다"며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입원했다. 간단한 수술이라고 했는데 뇌출혈이 터졌다. 후유증으로 요양병원에서 재활하던 중 코로나19에 감염 돼 하루 만에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살다 살다 이런 장례식은 처음이었다"며 "어머니는 코로나19에 걸려서 자가격리 대상이었다. 집으로 갈 수 밖에 없었다. 형은 해외 출장을 많이 다녔다. 2년 동안 안 나가다가 전날에 미국 출장을 갔다. 그래서 (장례식장에 가족들이) 아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양상국은 "설상가상 아버지가 코로나19 환자라서 '화장을 한다'고 하더라. 가족도 없는데 '이건 아니다. 기다려 달라'고 해 일단 화장을 안 했다"며 "코로나19 환자만 받는 장례식장을 찾아서 아버지를 모셨다. 내가 혼자 해야 된다는 부담이 너무 컸다"고 회상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처음에는 못 뵀다. 3일 후 형이 도착하면 '한 번 보여주겠다'고 하더라. 아버지가 수의도 못 입고 누워 계셨다.
수의 대신 비닐 팩 안에 있었다"면서 "방역복을 입고 입관 하러 갔다. 마지막으로 한 번만 (아버지를) 만져보고 싶은데 그게 안 됐다. 너무 후회됐다"며 눈물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