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22명 태우고 실종된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곳이..

입력 2022.05.30 15:12  수정 2022.05.30 15:15
기사내용 요약
생존자 정보는 아직

22명 태우고 실종된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곳이..
[포카라=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네팔 카트만두 북서쪽 산간 마을 좀섬 인근 협곡에 비행기 잔해가 보인다. 승객 등 22명을 태우고 포카라를 떠나 좀솜으로 향하던 네팔 민간 항공사 '타라에어'의 '트윈오터'가 산 중턱에서 파편으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생존자에 관한 소식은 없다고 밝혔다. 2022.05.30.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22명을 태우고 실종됐던 네팔 여객기가 산악지대 산 중턱에서 추락한 채 발견됐다. 항공기는 악천후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됐으며 생존자 정보는 전해지지 않았다.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네팔 군 당국은 실종 여객기의 추락 지점을 확인했으며 2일차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재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여객기는 좀솜 산악도시와 가까운 무스탕 지역의 사노스웨어 산등성이에서 발견됐다. 군 당국이 트위터에 올린 현장 항공사진에선 기체 잔해가 흩어져 있는 모습이 보인다.

다른 세부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다.

현지 당국은 악천후로 이번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수색은 악천후와 야간 시간대를 이유로 잠시 중단됐다 이날 오전 재개됐다.

네팔 타라항공의 43년 된 이 소형 여객기는 지난 29일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129km 떨어진 휴양도시 포카라에서 산악마을 좀솜으로 가던 중 착륙 5분여를 남겨 두고 관제탑과 연락이 두절됐다. 이 구간은 좀솜 묵티나트 사원을 찾는 순례자들과 외국인 등산객이 자주 이용하는 노선이다.

플라이트레이더24닷컴에 따르면 여객기는 현지 오전 9시55분에 이륙했고 오전 10시7분께 3900m 고도에서 마지막 신호를 전송했다. 이 구간 비행은 통상 20분에서 25분 정도 걸린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19명과 승무원 3명이 탑승했었다. 실종자 22명에는 네팔 국적자 13명, 인도와 독일 국적자 각 4명과 2명이 포함돼 있다.

22명 태우고 실종된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곳이..
[포카라=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네팔 카트만두 북서쪽 산간 마을 좀섬 인근 협곡에 비행기 잔해가 보인다. 2022.05.30.

에베레스트 등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 14개 중 8개가 있는 네팔에선 항공 사고가 잦다. 일반적으로 접근이 어려운 산악 지대에 날씨까지 변덕스러운 탓이다.

2016년에도 이번 여객기와 같은 항로를 비행하던 항공기가 추락한 바 있다. 2018년엔 다카에서 카트만두로 향하던 여객기가 착륙 도중 추락, 화재가 나 탑승자 71명 중 51명이 숨졌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추락한 소형 여객기는 캐나다 항공기 제조업체 드 하빌랜드가 제작한 트윈 오터다. 네팔에서 약 50년 간 비행했고 이 기간 중 21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 여객기의 경우 1979년 4월 첫 비행을 했다.

상단에 장착된 날개와 고정식 착륙 장치가 있으며 짧은 활주로 이·착륙이 가능하고 내구성이 높은 게 장점이지만 항공기 생산은 1980년대 중단됐다. 그러다 또 다른 캐나다 업체 바이킹에어가 2010년 이 모델 생산을 다시 시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