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김혜수가 밝힌 조인성의 첫인상 "가까이 보니 소름이 '쫙'..." 왜?

입력 2022.05.13 08:56  수정 2022.05.13 09:51
김혜수가 밝힌 조인성의 첫인상 "가까이 보니 소름이 '쫙'..." 왜?
[서울=뉴시스] '어쩌다 사장2'. 2022.05.13.(사진=tvN '어쩌다 사장2' 영상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배우 김혜수가 조인성의 강렬했던 첫 인상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서는 영업 8일차를 맞아 마트 운영에 나섰다. 사장즈(차태현·조인성)와 알바생들(김혜수·한효주·박경혜)은 영업 종료 후 저녁 식사를 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날 조인성은 "선배님을 초대할 때 되게 고민이 많았다. 말씀드리는 것 자체가 실례인 건 아닌가"라며 운을 뗐다. 차태현 또한 "여러 루트로 지금의 컨디션도 체크해 보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인성은 "전화하는 타이밍이 지금이 맞을까?청룡영화제 때는 다이어트 기간이시니까 그 기간은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김혜수는 "자기야 누가 거절해요"라고 답하자 조인성은 "누구나 제안을 했을 때는 어쩌면 거절을 당할 가능성이 더 컸다. 혹시 거절을 하시더라도 거절을 하시기 편하게끔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혜수는 "근데 진짜 그랬다. 정말로 장문의 문자 내용이 그랬다. 나도 배웠다. (제안은) 이렇게 하는거구나 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혜수가 밝힌 조인성의 첫인상 "가까이 보니 소름이 '쫙'..." 왜?
[서울=뉴시스] '어쩌다 사장2'. 배우 조인성, 김혜수. 2022.05.13.(사진=tvN '어쩌다 사장2' 영상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고기를 먹으며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김혜수는 "자기 되게 위트 있어 근데 영화 할 때는 몰랐다. 6개월 동안 같이 영화를 찍었는데 이렇게까지 위트있는 줄 몰랐다. 정말 점잖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인성은 "첫 촬영이 선배님이였다. 근데 촬영 신이 많았다. 얼굴 밖으로는 표현이 안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너무 떨렸다. 어떡해 진짜 미쳐버리겠네 그랬다. 첫 신 부터 어려운 신을 붙여버려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는데 선배님께서 '자기야 좋다' 이렇게 말씀하시더라. 후배 입장에서는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대사 있는 거 다 찍었다. 인성씨가 너무 잘해서 다음에 찍을 것까지 다 찍은 거다. 힘을 하나도 안 주고 하는데 나는 인성씨 얼굴을 가까이서 본 게 그때가 처음이였다. 남자 배우한테 그런 느낌을 처음 받았다. 인성씨가 눈이 되게 크고 긴데 눈이 진짜 강렬했다.
근데 눈이 깨끗하더라. 연기를 하면서 가까이 보는데 소름이 쫙 끼쳤다. 목소리를 하나도 안 높이고 하는데 되게 좋았다. 정말 많이 배웠다"며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