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야간근무 마치고 퇴근하던 소방관 2명, 모텔에서 나는 검은 연기를 보고서...

입력 2022.05.10 15:36  수정 2022.05.10 15:42
야간근무 마치고 퇴근하던 소방관 2명, 모텔에서 나는 검은 연기를 보고서...
[나주=뉴시스] 퇴근길 모텔화재 막은 나주소방서 남평119안전센터 소방관들. (사진=나주소방서 제공) 2022.05.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나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소방공무원들이 대형 참사로 번질 뻔한 모텔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

10일 전남 나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6분께 당직근무를 마치고 퇴근길에 나선 나주소방서 남평119안전센터 소방관 2명이 나주 남평읍 한 모텔 외벽 실외기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발생한 화재를 목격했다.

이들은 망설일 새도 없이 즉시 인근 상점에 비치된 소화기 4개를 이용해 화재를 진압했다.


이어 신고를 받고 도착한 소방관들이 합세해 오전 9시 30분께 불을 모두 끄는데 성공했다.

이 불로 벽체 샌드위치 판넬과 외벽에 설치된 실외기 2대가 불에 타 5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나주 남평119안전센터 경식, 장하림 소방사는 "화재현장을 목격한 소방공무원이라면 누구나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