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제주 해안절벽으로 돌진한 40대男...동승한 채 숨진 여성의 정체 '반전'

입력 2022.03.23 09:54  수정 2022.03.23 10:13
기사내용 요약
경찰, 40대 아들 존속살해 혐의 입건

제주 해안절벽으로 돌진한 40대男...동승한 채 숨진 여성의 정체 '반전'
[제주=뉴시스]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인근 해안가 절벽 아래로 승용차(붉은원) 1대가 추락해 있다. 이 사고로 40대 남성이 크게 다치고 노모인 80대 여성이 숨졌다. 경찰은 남성을 존속살해 혐의로 입건했다. (사진=독자제공) 2022.03.23.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지난 19일 발생한 제주시 애월읍 해안가 차량 추락사고는 40대 아들이 노모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려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추락사고에서 살아남은 40대 아들을 존속살해 혐의로 입건했다.

23일 제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4시께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해안절벽 아래로 승용차 1대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80대 여성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부검 결과 여성 사인은 다발성 골절과 근육 사이 출혈 등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부검의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새벽 늦은 시간 80대 노모를 태운 차량이 절벽 아래로 추락한 사고가 접수되자 운전자의 고의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과 주변인 수사를 통해 남성이 고의로 차량을 몰아 해안가 절벽 아래로 추락한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해안절벽으로 돌진한 40대男...동승한 채 숨진 여성의 정체 '반전'
[제주=뉴시스] 지난 19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인근 해안가 절벽 아래로 승용차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40대 남성이 크게 다치고 노모인 80대 여성이 숨졌다. 경찰은 남성을 존속살해 혐의로 입건했다. 건져올린 차량이 심하게 훼손돼 있다. (사진=제주서부경찰서 제공) 2022.03.23. photo@newsis.com
남성은 추락 사고 전 차량을 바닷가 쪽을 향하게 세운 후 약 20분 가량 서 있었다.


남성은 크게 다쳤지만 당시 차량에서 빠져나와 스스로 사고 신고를 했다. 현재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다.

경찰은 남성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추가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