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코로나 확진 받고 기자 만나 인터뷰한 테니스 스타

입력 2022.01.12 14:25  수정 2022.01.12 14:56
기사내용 요약
"잘못 판단해 기자 인터뷰 강행…일정 재조정했어야"
호주 입국 서류 허위 기재도 인정…"매니저의 실수"

코로나 확진 받고 기자 만나 인터뷰한 테니스 스타
[멜버른(호주)=AP/뉴시스]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가 2021년 2월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러시아의 다닐 메드베데프를 꺾은 후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34)가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격리 의무를 어기고 기자를 만나 인터뷰를 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BBC가 12일 보도했다. 조코비치는 이에 대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2022.1.12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34)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격리 의무를 어기고 기자를 만나 인터뷰를 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BBC가 12일 보도했다. 조코비치는 이에 대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해 12월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틀 뒤 인터뷰를 위해 기자를 만났다고 밝히고, 당시 인터뷰 일정을 재조정했어야만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호주오픈 우승자인 조코비치는 올해도 호주오픈에 참가하려 하고 있지만 호주 정부는 그의 추방을 검토하고 있다. 호주 정부는 지난 6일 조코비치의 백신 접종에 의문을 제기하며 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취소했지만, 호주 법원은 10일 비자 취소 결정을 무효화시켰었다.

그럼에도 호주 정부는 이민부 장관의 재량권에 따라 조코비치에 대한 비자 취소를 여전히 검토하고 있어 17일의 호주호픈 개막을 며칠 앞두고 그의 대회 참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이다.


조코비치는 또 호주에 입국하면서 제출한 서류에 허위가 있음을 인정했다. 호주 입국 전 2주 동안 그가 세르비아와 스페인을 방문했는데도 입국 2주 전 여행한 적이 없다고 기재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에 대해 매니저의 실수라며 매니저는 고의성이 없는 인간적 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