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전복된 차량에서 사람 구한 군무원들 '훈훈'

입력 2022.01.11 13:59  수정 2022.01.11 14:47
전복된 차량에서 사람 구한 군무원들 '훈훈'
[임실=뉴시스]윤난슬 기자 = 왼쪽부터 육군35보병사단 김태현·윤대길·김영민 군무주무관.(사진=육군 35사단 제공)
[임실=뉴시스] 윤난슬 기자 =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을 보고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뛰어들었어요.”

차량 전복사고 현장에서 신속하고 명확한 조치로 국민의 생명을 구한 육군 군무원들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큰 감동을 주고 있다.

11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육군35보병사단 예하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김태현(34)·김영민(32)·윤대길(34) 군무주무관이다.

이들은 지난 7일 남원에서 전주로 퇴근하던 중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당시 차량 창문 너머로 어린아이들의 손을 본 이들은 곧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

이들은 즉시 깨진 창문 사이로 사고 인원의 상태를 확인했다. 안전벨트를 한 아이 셋과 어머니가 타고 있었다.

다행히 외관상 눈에 띄는 큰 부상은 없어 보였지만, 구조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김태현·김영민 주무관은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삼각대를 설치하고, 차에 소지하던 불꽃신호기를 꺼내 후방에서 진입하는 차량을 향해 사고 신호를 보내며 차량 통제에 나섰다. 119구급대와 경찰에는 이미 신고가 된 상황이었다.

이와 함께 윤대길 주무관은 재빠르게 차 문을 열고 아이들과 어머니를 구조했다.

현장을 발견하고 10분도 채 걸리지 않은 사이에 일사불란하게 모두 구조해 낸 이들은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사고가 수습될 때까지 사고에 놀란 아이들과 어머니를 안심시키며 곁을 지켰다.

이들의 선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현장 정리가 끝나되자 어머니와 아이들을 태워 인근 오수휴게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들에게 데려다줬다.


세 아이의 어머니는 생명을 구해줘 감사하다는 마음을 몇 번이고 전했다.

현역 복무를 마치고 예비군훈련대에서 군무원으로 새롭게 임무 수행 중인 세 명의 주무관은 "현역 시절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의 숭고한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며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구조의 손길을 보고 1초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들었다.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어머니와 아이들이 빨리 쾌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