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나경원 "선대위에 내 자리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입력 2021.11.22 16:20  수정 2021.11.22 16:36
기사내용 요약
"文정부, 종전선언만 외쳐…정권교체 과제"
"내 자리, 외연확대 인사영입에 사용되길"

나경원 "선대위에 내 자리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하태경 의원. 2021.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나경원 전 의원이 22일 "선대위에 내 자리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의미에서 내 작은 자리라도 내어놓고 싶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약 한 달 보름간 워싱턴을 다녀왔다"며 "내가 체류하는 동안에도 문 정부의 고위관계자들은 워싱턴을 방문하여 종전선언만을 외치고 있었다. 내년의 정권교체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절체절명의 과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캠프의 주요 인선이 마무리되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외연확대, 중도확장을 위한 윤 후보의 진정 어린 노력이 결실을 이루어 가고 있다"며 "이제 내년 대선을 위해 우리는 정권교체의 염원을 모두 묶어내는 외연확대에 일로매진해야 할 것이다. 아직 정권교체 지지율보다 윤 후보 지지율이 낮다는 것은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본인의 선대위) 자리가 한 표라도 가져올 수 있는 외연확대를 위한 인사영입에 사용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