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육군중사, 女중사 사망 후 병사들에 "내 당직 때 죽지 마라"

어휴...그게 할 소리냐?

입력 2021.07.21 16:48  수정 2021.07.21 16:49
육군중사, 女중사 사망 후 병사들에 "내 당직 때 죽지 마라"
[서울=뉴시스] 육군 표어. 2021.06.22. (자료=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육군 중사가 병사들에게 자기 당직 근무일에 극단적 선택을 하지 말라고 말하는 등 폭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 6사단은 21일 "현재까지 확인 결과 모 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며 "이에 사단에서는 해당 간부를 즉각 분리한 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의거해 엄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6사단은 "모 중사의 협박성 발언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우리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지휘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제보자는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6사단 모 여단 모 대대 박모 중사를 고발한다"며 "공군 여군 중사 사건과 함께 6사단 내에 인원 1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데 그 이후 당직사관 때 집합을 시켜서 '자x하지 말아라 누가 알아주냐'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박 중사는 "내 당직 때 자x하지 말아라. 너희만 손해"라며 "너희가 페미냐. 아 해줭 아 몰랑이냐"라고 말했다.


박 중사는 또 "우리 중대에서 마편(마음의 편지) 안 무서워하는 거 나다. 나는 중사로 전역해도 된다"며 "그 대신 너희 몇 명 죽이는 건 일도 아니다. 그러니 처신 잘해라"고 말했다고 제보자는 주장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