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엑소 前멤버, 미성년자와 성관계 후 지급한 돈이..

헐?

입력 2021.07.19 06:49  수정 2021.07.19 08:21
엑소 前멤버, 미성년자와 성관계 후 지급한 돈이..
엑소 전 멤버 크리스 /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가 중국 현지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됐다.

19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를 살펴보면, 전날 우이판이 캐스팅 면접 및 미니 팬미팅을 하자며 만남을 요구했고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18)는 우이판이 성관계 후 50만 위안(한화 약 8835만원)을 입금했다고 전했다.

그는 “처음 관계를 가졌을 때 떠나고 싶었지만 우이판의 매니저가 협박했다”며 “우이판은 관계를 할 때 피임을 한 적이 없고 다른 여자들에게도 약속했던 연예계 지원을 한 번도 실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우이판에게 받은 50만 위안은 돌려주려고 하고 있다. 18만 위안은 반환을 완료했고, 나머지는 이체 제한 탓에 나눠 보낼 것”이라고 입금내역을 공개하며 “피해를 입은 미성년자만 7명이 넘는다. 내가 마지막 피해자이길 바라며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우이판에게 진실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나, 폭로 내용에 대해서 구체적인 반박은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우이판은 중화권에서 활동 중인 중국계 캐나다인 배우이자 가수로, 지난 2012년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와 엑소M의 전 멤버로 활동했다. 우이판은 2년 동안 활동을 이어간 후 지난 2014년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한 뒤 중국으로 돌아갔다.

다만 2016년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에 따라 2022년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유지됐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