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0대 여학생 성폭행한 40대, 20년 후에 오피스텔서...

2001년 서울 동대문구에서 있었던 성범죄

입력 2021.07.17 10:46  수정 2021.07.17 19:25
10대 여학생 성폭행한 40대, 20년 후에 오피스텔서...
/사진=뉴스1

주택에 침입해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DNA 감정으로 20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 경찰서는 지난 16일 특수강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2001년 서울 동대문구의 한 주택 창틀을 부수고 침입해 자고 있던 1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범인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증거물과 관련해 DNA 감정을 의뢰했지만, DNA가 검출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장기 미제로 남아있었다.


하지만 경찰이 최근 해당 증거물의 DNA 감정을 다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일치하는 정보가 나왔다. A씨가 다른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수감되면서 그의 DNA 정보가 검찰에 등록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지난 1월 국과수에서 DNA 분석 결과를 회신받은 뒤 A씨의 소재를 추적해오다가 지난 14일 오전 경기 의정부의 한 오피스텔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