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반전, 이준석 지지율이..

어라?

입력 2021.07.04 06:01  수정 2021.07.04 09:08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반전, 이준석 지지율이..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글로벌리서치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6월 30일~7월 2일 사흘간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를 실시해 4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 지사는 26.5%, 지난달 29일 출사표를 던진 윤 전 총장은 25.0%의 지지율로 두 사람 간 격차는 1.5%포인트에 불과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윤석열 X파일에 이어 부인의 '쥴리' 논란, 장모 유죄 등 잇딴 악재에 대선 출마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면서 대선 출마를 통해 지지세를 다진 이 지사와 초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9.4%,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3.6%,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2.9%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4%로 공동 6위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1.8%), 황교안 전 미래한국당 대표(0.7%),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0.6%),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0.4%) 순이었다. '지지 후보 없다'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2%였다.

성별로는 이 지사가 남성(31.2%)의 지지를 더 받았으며, 윤 전 총장은 여성 지지율(24.3%)이 높았다.

권역별로는 이 지사가 서울과 대구경북, 강원 제주 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 모두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지역이 38.2%로 이 지사에 몰렸고 경기지역에서도 30.2%를 얻어 도정 수행이 높은 지지율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충청지역에서도 이 지사는 29.3%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18.5%)보다 10.8%포인트나 높아 윤 전 총장의 '충청 대망론'을 무색케 했다.

특이할 점은 이념성향별 조사에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중도층에서 23%의 동일한 지지율을 보여 중도층 표심 잡기가 두 대선주자의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뉴시스는 헌법상 나이 제한으로 차기 대권에 도전하지 못하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권 후보로 이름이 오르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포함한 조사도 별도로 진행했다.

이 조사에서 이 대표는 당 내 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누르고 4위에 올랐다.

이 대표를 포함한 조사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25.2%, 윤석열 전 총장이 22.9%로 오차범위 내의 격차였다.

이낙연 전 대표가 9.4%로 3위, 이 대표가 5.6%로 4위, 홍 의원이 3.5%로 5위를 기록했다.

이어 최재형 2.8%, 유승민 2.7%, 안철수 2.6%, 추미애 2.5%, 심상정 1.6%, 정세균 1.6%, 황교안 0.7%, 박용진 0.6%의 순이었다. 지지 후보 없다는 13.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3.9% 였다.

성별, 연령별, 권역별, 정당지지도별, 이념성향별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이 대표를 포함하지 않은 조사와 동일하게 양강구도를 보였다.

다만 이 대표를 포함한 조사에서는 이 대표가 20대에서 14.3%의 지지율로 이 지사(13.8%)와 윤 전 총장(7.1%)을 제치고 1위를 기록, 이 대표에 향한 20대의 높은 기대를 입증했다.

이 대표는 특히 이대남(20대 남성)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는데, 22.9%의 지지율로 이 지사(20.1%), 윤 전 총장(10.5%)보다 높았다. 그러나 20대 여성에서는 4.7%에 불과해 젠더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지지도별로는 국민의힘과 합당을 앞두고 있는 국민의당 지지층은 35.3%가 윤 전 총장을 선택했으나 이 대표에게는 2.1%의 지지를 보내는데 그쳤다. 안 대표와 이 대표 간의 '구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민주당 지지층은 윤 전 총장(1.5%)보다 이 대표(2.5%)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2021년 5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연령대별·권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CATI 전화면접조사 100%로 유선(15%)과 무선(85%) 무작위 추출 전화조사(RDD) 방식이다. 응답률은 13.0%다.

자세한 사항은 글로벌리서치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