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국선변호사, 숨진 女중사 父에게 막말 "제가.."

“하하하, 네”

2021.06.10 07:37
국선변호사, 숨진 女중사 父에게 막말 "제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이모 공군 중사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뉴스1

성추행 피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이모 중사의 아버지는 딸을 잃고 이틀 뒤 국선변호사에게 사건을 더 적극적으로 맡아달라고 부탁했다. 국선변호사의 답변은 “하하, 네”였다.

9일 MBC는 이 중사가 사망한 이틀 뒤 이 중사 아버지와 국선변호사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중사 아버지 A씨가 딸의 사망 소식을 알고 있는지 묻자 국선변호사는 “안다”고 답했다. A씨는 가해자가 비행단을 옮긴 날짜를 물어보자 국선변호사는 몰랐다고 답했다. 오히려 가해자의 현재 상황을 A씨에게 되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가해자 장모 중사는 서욱 국방부 장관이 국방부 검찰단으로 사건을 이관하라고 지시한 지 하루 만인 지난 2일 구속됐다. 그러나 국선변호사는 A씨와의 통화 당시 장 중사의 구속이 쉽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사망했다는 이유만으로는 원래 법적으로 구속이 될 수가 없다”며 “증거인멸의 우려나 도주의 우려 같은 게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가 ‘가해자의 신병확보를 해달라’고 요청하자 국선변호사는 “제가 현실적으로 봤을 때는 쉽지 않다”며 말끝을 흐렸다. ‘의견서를 내는 등 강력하게 나서 달라’는 A씨의 거듭된 부탁에도 그는 “코로나19로 자가격리를 하고 있어 사무실에 갈 수 없어 2주 뒤에나 제출할 수 있다”며 “공판에서 사용되는 거라서 그때 쓰나 지금 쓰나 다를 건 없다”고 말했다.

A씨가 분노한 부분은 그 다음이다. ‘적극적으로 하셔야 될 것 같지 않냐’는 A씨 물음에 국선변호사는 돌연 헛웃음을 터뜨리며 “하하하, 네”라고 답했다. A씨가 “웃냐. 죽은 사람 아버지 앞에서 웃고 있느냐”고 따지자 그제야 국선변호사는 “아니요. 아니요. 그게…”라며 목소리를 낮췄다.

이 중사 유족은 공군 법무실 소속 국선변호사를 지난 7일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소했다. 유족 측은 국선변호사가 이 중사와 면담을 제대로 진행하지 않았고 변호사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중사와 면담이 이뤄지지 않는 부분에 대해 국선변호사 측은 “결혼(5월 8일) 전에 조사 일정을 잡으려고 했고, 당시 조사 참석을 전제로 일정을 확정했다”며 “그러나 이후 부대측의 방역지침이 갑자기 변경되는 바람에 5월 7일 국선변호인 변경 양해를 구했고, 다른 법무관으로 변경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