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가짜백신 사기사건 논란' 대구시장 "모든 잘못은.."

행정능력이 여실히 드러나네요..

2021.06.08 15:15
'가짜백신 사기사건 논란' 대구시장 "모든 잘못은.."
[대구=뉴시스]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오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화이자 백신 도입 논란과 관련해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머리를 숙이고 사과하고 있다(사진=대구시 제공) 2021.06.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가 민간과 협력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겠다며 화이자 백신 3000만명분 도입을 추진하다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한데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논란의 모든 잘못과 책임은 전적으로 대구시장인 저에게 있다”고 사과했다.

권 시장은 “지난 4월 28일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서 독일에서 백신을 도입할 수 있으니 대구시 차원에서 구매의향서를 보내자고 제안했을 때 좀 더 세심하게 살펴보지 않고 보건복지부와 협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협의 이후 구매의향서를 보내는 것까지는 대구시가 하도록 협의하였다는 메디시티대구협의회의 전언을 듣고 사실관계 확인이나 추가 협의도 없이 대구시장인 제 명의의 구매의향서를 보내주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은 “단순한 백신도입 실패사례 중 하나가 가짜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바로 저의 불찰”이라며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또 “저의 이런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대구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큰 실망감을 드렸다.
지역 의료계를 힘들게 만들고 사기가 저하되도록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논란에 대한 질책은 달게 받겠다. 대구시민들과 지역 의료계에 대한 비난은 멈추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