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석열 지지그룹, 의미심장한 고백 "이준석 당 대표 되면.."

"윤 총장의 경우 약자 보호라든지.."

2021.06.04 13:29
윤석열 지지그룹, 의미심장한 고백 "이준석 당 대표 되면.."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정용상(오른쪽 두번째) 동국대학교 명예교수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 창립식 및 윤석열, 대통령 가능성과 한계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5.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 포럼 '공정과 상식'의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정용상 동국대 법학과 명예교수는 4일 "국민의힘에 개혁성향이 강한 청년 당대표가 탄생하는 것이 윤 전 총장에게 긍정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윤 전 총장이 입당 시기를 더 앞당길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윤 총장의 경우 약자 보호라든지 특히 청년 문제에 관심이 크고 더군다나 공정과 상식을 회복하려고 하는 사고나 실천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가 당 대표가 되면 국가 대개혁을 위한 전선 구축의 협력자로서 긍정적으로 볼 수 있지 않겠나 싶다"라고 했다.

정 교수는 이날 방송에서 윤 전 총장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정과 상식' 측에서 각종 사회현안에 대한 정책을 개발하고 이를 윤 전 총장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의원들과의 연쇄 접촉으로 미뤄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화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범야권 통합 대권후보를 전제로 한 초기적 정치 행보가 아닌가 본다"라면서 "정치개혁이나 현안 중심으로 제1야당인 국민의힘과의 소통 구조를 확립하는 차원에서 만남이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입당 시기에 대해선 사견임을 전제로 "한참 제1야당이 전당대회 기간에 윤 전 총장이 과하게 언론 이슈를 점하는 거는 스스로 자제하지 않겠나"라면서 "그런 측면에서 볼 때 당 대표 선출 무렵부터 다양한 방식의 현장 중심형 행보를 하지 않을까, 그 이후에 범야권이나 국민의힘 내 대통합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쯤 되면 자연스럽고 물꼬를 틀 거다. 대통합을 윤 전 총장이 선도하는 입장이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