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엄마 손잡고 유치원가던 4살 딸 눈앞에 닥친 충격과 비극적인 상황

아 이걸 어째

2021.05.12 10:24

엄마 손잡고 유치원가던 4살 딸 눈앞에 닥친 충격과 비극적인 상황
(출처=뉴시스/NEWSIS)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에서 유치원 등원을 위해 4살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30대 엄마가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등 혐의로 A(54)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11일 오전 9시 20분께 인천시 서구 마전동 검단복지회관 인근 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B(32·여)씨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차량에 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1시간 여만에 숨졌다. 또 B씨의 손을 잡고 있던 딸 C(4)양은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신호등이 없는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다 사고를 냈으며 B씨 모녀는 유치원 등원을 하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넌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서 "지난 8일 왼쪽 눈 수술 후 앞이 흐릿하게 보이는 상황에서 운전을 하다 모녀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CCTV와 블랙박스를 수거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