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국민의힘 "안철수, 당명·로고 양보".. 국민의당 어리둥절

삐걱삐걱

2021.04.29 16:33
국민의힘 "안철수, 당명·로고 양보".. 국민의당 어리둥절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바우뫼로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제73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29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이 당명·로고·당협위원장 지분 등을 양보할 의지가 있다고 설명한 가운데, 국민의당 측은 "내일모레 그만두는 분과 무슨 얘기를 하나"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안 대표는 지난 28일 오후 주 권한대행과의 회동에서 정강정책 이외 합당 관련 세부 사항을 맡길 뜻을 전했다.

한 비상대책위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주 권한대행 말로는 (안 대표가) 당명과 로고는 계속 국민의힘으로 가도 괜찮고, 다만 정강정책에서 여성과 청년 부분을 좀 보완하는 부분 외에는 자기는 바라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합당 시기와 관련해선 "(주 권한대행이) 빠를수록 좋다, 차기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에 하면 통합이 6~7월로 미뤄지기 때문에 그건 바람직하지 않고, 그 전에 끝내야 된다는 점에 대해서 정확하게 말씀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가 정강정책을 제외한 세부 사항을 국민의힘 측에 맡기겠단 입장이 전해지면서 6월 초로 예정된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전에 합당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나왔다.

반면 국민의당은 "금시초문"이라고 부정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통화에서 "당원들도 (당명·로고 양보) 그런 얘길 한 적이 없고, 외연확장을 위해 하는 건데 그건 흡수통합하는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그런 얘기를 할 모임 자체가 아니다. 내일모레 그만 두시는 분과 무슨 얘기를 하나"라며 "(신설합당 외) 그 이상에 대한 부분은 어차피 주 권한대행이 추진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주 권한대행이 선출된 후임 원내대표에게 내용을 공유하고 인계하기로 했다"고 했다.

합당 시기에 대해서도 "신설합당 관련 당명 부분이나, 좀더 실무적인 부분은 또 새 당대표 권한대행이 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서는 부분이기 때문에 어차피 국민의힘은 그걸 또 새 당 지도부에게 넘길 수밖에 없는 상황일 것"이라고 부정적 시각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