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콜레스테롤 수치 높으면 이곳에 통증 잘 생긴다"

아하..

2021.03.24 10:06
"콜레스테롤 수치 높으면 이곳에 통증 잘 생긴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박관규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조병우 교수 연구팀은 60세 이상 한국인을 대상으로 무릎 통증과 고콜레스테롤혈증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무릎 관절염에서 흔히 나타나는 무릎 통증과 고콜레스테롤혈증과의 상관관계가 밝혀졌다. 그동안 무릎 통증에 대한 명확한 기전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연구 결과가 관절염 통증의 비수술적 치료 방법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박관규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조병우 교수 연구팀은 60세 이상 한국인을 대상으로 무릎 통증과 고콜레스테롤혈증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IF 3.30)' 최신호에 게재됐다.

무릎 관절염은 노년층에서 매우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며 고령화에 따라 환자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무릎 통증은 환자들이 가장 흔하게 호소하는 증상이지만 명확한 양상과 기전은 알려지지 않았다. 환자에 따라 관절염이 심하지 않아 수술적 치료가 필요 없음에도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하기도 하고, 말기 관절염이 있음에도 큰 불편감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한 경우도 있다.

연구팀은 2010년~2013년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이용해 국내 60세 이상 추정 대상자 3552만4307명을 대상으로 각종 대사질환(고콜레스테롤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고혈압, 당뇨, 대사증후군)과 무릎 통증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에 의하면 국내 60세 이상 추정 대상자중 29.9%인 1063만836명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특히 무릎 관절염이 있는 환자군(방사선학적 관절염 등급 2단계 이상) 2029만421명 중 40%인 811만9372명에서 무릎 통증이 관찰됐다.

여러 가지 대사질환 중에서는 고콜레스테롤혈증이 무릎 통증과 연관성(교차비 1.24, 95% 신뢰구간 1.02-1.52)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있는 환자는 없는 환자들에 비해 무릎 통증이 발생할 확률이 24% 증가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관절염이 없는 환자군(방사선학적 관절염 등급 2단계 미만)에서는 어떤 대사질환도 무릎 통증과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은 혈액 속에 들어 있는 콜레스테롤이 정상 수치를 넘은 상태를 뜻한다.
국내에서는 보통 혈액 1dl당 콜레스테롤이 240mg 미만일 때 정상으로 본다.

박 교수는 “동물연구와 실험실 연구 등에서 골관절염이 대사증후군과 같은 내과적 대사질환들과 연관이 있다는 여러 연구 결과들이 밝혀지고 있지만 실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에서는 대사질환과 무릎 통증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고콜레스테롤혈증과 무릎 통증 간의 연관성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골관절염 통증의 본질을 이해할 수 있게 해주고 관절염 통증에 대한 비수술적 치료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새로운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