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고민정, 박영선 캠프 대변인직 사퇴 "지난 몇개월 동안.."

"피해자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2021.03.18 17:15
고민정, 박영선 캠프 대변인직 사퇴 "지난 몇개월 동안.."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2.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A씨가 기자회견을 한 지 하루 만이다.

고 의원은 18일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의원은 "어떻게 해야 피해자의 아픔을 치유해드릴 수 있을까 지난 몇개월 동안 끊임없이 고민해 왔다"며 "어떤 시점에, 어떤 방식으로 미안함을 전해야 할까 늘 전전긍긍했다"고 했다.

고 의원은 "피해자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이 괴로운 날들 속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직접 만나뵙고 진실한 마음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피해자 A씨는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에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으로 제 피해사실을 축소, 왜곡하려 했고 '님의 뜻을 기억하겠다'는 말로 저를 압도했고, 투표율 23%의 당원 투표로 서울시장 후보를 냈고, 지금 (박 후보) 선거캠프에는 저를 상처줬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저의 회복에 가장 필요한 것은 용서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잘못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인정한다면 용서하고 싶다. 그분의 잘못뿐만 아니라, 지금 행해지는 상처를 줬던 모든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A씨는 당시 '피해호소인'이라고 자신을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에 대해 민주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