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오세훈이 말하는 윤석열은? "내공이 보통이 아니라고.."

"보통 생각이 깊은 게 아니면 이런 답을 못한다"

2021.03.18 16:51
오세훈이 말하는 윤석열은? "내공이 보통이 아니라고.."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18일 오후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PD연합회 주최로 한국 방송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자리하고 있다. 2021.03.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18일 정치권 곳곳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대권주자로 꼽히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내공이 보통이 아니라고 판단한다"라고 했다.

오 후보는 이날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PD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서울시장 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윤석열처럼 평생 공무원 하던 분이 정치에 뛰어들어 대선에 직행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누군가가 외교안보 관련해 잘 모를 거라는 전제하에 어떤 질문하니 윤 전 총장이 '어설프게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게 낫다. 전문가에 의존하면 된다' 이렇게 답하더라. 보통 생각이 깊은 게 아니면 이런 답을 못한다"고 했다.

이어 "어설프게 알 때가 제일 큰 사고를 친다"며 문 대통령을 거론하며 "민정수석 일만 하고 정치할 때도 주택 문제 고민한 적 없을 거다. 경제 잘 모르면서 어설프게 하니 소득주도성장 같은 걸로 일자리 줄고 소득도 줄었다. 어설프게 할 때 큰 실수를 한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총장을 높게 평가하는 게, 이분이 경제, 외교 모를 가능성이 높지만 모른다고 하는 게 진짜 큰 힘"이라며 "그런 인터뷰 보고 이 분 좀 지켜 봐야겠다하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또 이 자리에서 야권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윤 전 총장을 영입하려 만났다는 일화를 언급하며 "본인은 영입하려고 했다, 그게 인연을 강조한 거라 해도 상대방(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썩 기분 좋은 일은 아니었을 것으로 짐작이 간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윤 전 총장과) 간접적으로, 그러나 의미 있는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한 건, 설사 더 깊이 있는 대화가 있었대도 어떻게 공개적으로 그런 말을 하겠나"라면서 "그분이 단일화된 후보를 도우시더라도 결단과 판단에 의해 도와주는 모습을 국민들이 보고 싶어 할 거고 그분도 그걸 원할 거라 생각한다. 이런 자리에선 직접적인 언급은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