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실종된 90대 치매 노인, 신고 2시간 만에 발견된 곳이..

휴~ 다행이다

2021.03.12 13:00
실종된 90대 치매 노인, 신고 2시간 만에 발견된 곳이..
[부산=뉴시스] 치매를 앓고 있는 90대 할머니가 옛 거주지에서 헤매고 있다가 경찰에 발견돼 이동하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치매를 앓고 있던 90대 노인이 옛 거주지를 찾아가 배회하다가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선 경찰에 2시간 만에 발견됐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께 "치매를 앓고 있는 고령(90세)의 어머니가 집을 나가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금정경찰서는 신고자의 집 주변에서 수색을 벌였지만 할머니를 발견하지 못했다.

금정서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할머니의 옛 거주지 주소를 확인했고, 할머니가 금정구로 이사 오기 전에 거주했던 곳이 부산진구로 확인됐다.

이에 금정서는 부산진서에 공조를 요청했고, 서면지구대 강진영 경사가 할머니의 옛 거주지 주변을 수색했다.

강 경사는 신고 2시간 만에 어두운 골목에서 헤매고 있던 할머니를 발견했다.

할머니는 어떻게 이 곳에 왔는 지 기억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 경사는 가족에게 연락한 뒤 할머니의 손을 꼭잡고 골목길을 빠져나왔다. 이어 할머니를 지구대로 모시고 간 뒤 빵과 우유를 드시도록 했다.

이후 가족이 지구대에 도착해 할머니를 모시고 집으로 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