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이 XX 여자가 지금.." 女국회의원에 막말한 현직 의사

"어쩜 이렇게 수준 떨어지고 격 떨어지는 말만 하는지.."

2021.02.23 08:11
"이 XX 여자가 지금.." 女국회의원에 막말한 현직 의사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뉴스1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의사면허 취소법에 반발하는 대한의사협회를 향해 “의사 면허는 ‘강력범죄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에 대해 “이 XX 여자가 전 의사를 지금 ‘살인자, 강도, 성범죄자’로 취급했다”고 비난했다.

23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임 회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여자는 참 브리핑할 때마다 어쩜 이렇게 수준 떨어지고 격 떨어지는 말만 하는지, 이 여자 공천한 자는 뭘 보고 공천한 건지”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은 ‘강력 범죄, 병역 면탈 범죄, 이권과 관련한 입법 범죄, 온갖 잡범의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라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와 부산시장 선거는 어느 당 출신 시장이 어떤 범죄를 저질러서 그 많은 돈 들여서 하는 것이냐?’라는 말을 돌려준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수면내시경을 받으러 온 여성 환자를 전신마취 후 수차례 성폭행했던 의사 역시 평생 의사여야 한다는 것이냐. 당시 의협이 해당 의사에 내린 징계는 회원 자격정지 2년이었다"며 "의사 면허는 '강력범죄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죄를 지어도 봐 달라는 뻔뻔한 태도,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적 발상과 집단 이기주의적 행태를 언제까지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