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창원 단독주택서 80대 사망, 알고보니 집 내부에는..

안타깝습니다..

2021.02.19 14:18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9일 오전 9시42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완월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 경보음이 울리는 것을 요양보호사 변모(60·여)씨가 듣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문을 개방해 집안에 들어간 결과 양모(86) 할머니가 주방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응급처치를 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집 내부에는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둔 냄비에서 연기가 나고 있었으며 단독 경보형 감지기가 작동 중이었다.

경찰은 숨진 양 할머니가 심질환과 경증치매 증상을 앓고 있었다는 유족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