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준석, 의미심장 한마디 "안철수, 글쎄 한번 다들.."

어휴 새정치민주연합때 생각하면..

2021.01.13 11:49
이준석, 의미심장 한마디 "안철수, 글쎄 한번 다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안잘알(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부정적"이라고 전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이상돈 등 안철수 대표와 같이 일을 해본 분들은 안 대표의 행보에 대해 용두사미식으로 끝날 것 아니냐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 선언할 때 그 전까진 제3지대론 얘기하다 이번엔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해서 '역시 시작은 다르군'이라 생각했다"라면서 "그런데 이 패턴이라는 게 결국 단일화 과정에서 하던 거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이어 "'나 아니면 안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 이런 얘기를 또 할 거라 생각했는데 지금 그러고 있다"면서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같은 얘기를 많이 하면서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도 많이 할 거다. 그게 굉장히 불안하고, 선거에 돌입하면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드러내면서 용두사미형 출마가 될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안철수 대표 출마에서 겪었던 패턴이 그대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면서 "윤상현 의원 등 안철수와 함께 일해보지 않은 분들은 안 대표의 상징성이 존재한다고 보고 연대와 합당을 얘기하는데, 글쎄 한번 다들 겪어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국민의힘 후보와 단일화와 관련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다고 본다"면서 "김 위원장이 식언은 잘 안한다.
얼마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총장 앞에 왔다'고 하지 않았나. 이건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거다"라고 해석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 등 국민의힘에서 나오고 있는 '3자 구도' 가능성에 대해 "3자는 아니고 양자 아니면 최소 4자일 것"이라며 "4자 구도도 나쁘지 않다고 김 위원장이 이미 연구를 한 상태고 분석을 한 상태"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