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정인이' 외할머니도 수사 받나? "학대·살인 방조" 고발

화가 난다!!

2021.01.12 10:03
'정인이' 외할머니도 수사 받나? "학대·살인 방조" 고발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학대를 받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재판을 이틀 앞둔 지난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이 살인죄 처벌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1.01.1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서울 양천구에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의 양외할머니를 학대 등 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12일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정인이의 양모인 장모씨의 어머니 A씨를 아동학대 방조 및 살인 방조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발장을 게시해 "A씨는 피해 아동이 양부모에 의해 사망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사정을 충분히 알 수 있었다"면서 "그들의 학대 행위를 방조했고, 이로써 사실상 그들의 살인 행위를 직접·간접적으로 용이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가 장씨가 수술을 받을 때 장씨 집에 있었고, 여름에 휴가도 같이 가서 장씨가 정인이를 정서적, 신체적으로 학대한 내용을 모를리 없다"면서 "살인 방조의 죄책이 있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씨는 정인이를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상습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의 폭력으로 정인이는 골절상·장간막 파열 등 상해를 입었고, 지난해 10월13일 폭행으로 인해 췌장 절단 등 복부 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달 장씨에게는 아동학대치사 혐의, 남편에게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등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이들의 첫 재판은 오는 13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